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84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223 그 계약결혼은 거절합니다_태양맛사탕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84
222 뱁새는 황새를 찢어_추미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82
221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84
220 표사밀월기담_연파랑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74
219 임신한 하녀는 도망친다_금단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100
218 웬수는 캠퍼스에서 만난다더니_왕포도알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4
217 열녀실감_탄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4
216 역살_당밀 이미지첨부 있음 2022.11.17 관리자 14
215 화련제_혜이브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26 관리자 79
214 리마와 스톡홀름_라비크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26 관리자 178
213 우리 애는 안물어요_해새새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26 관리자 85
212 오메가에게 낙원은 없다_임솔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26 관리자 71
211 빌어먹을 나의 가이드_프솔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26 관리자 64
210 뮤즈의 미학_하유사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13 관리자 135
209 상무님의 아이_퀴나 이미지첨부 있음 2022.10.13 관리자 95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