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리포트

카카오페이지, 독점 연재! '손안에 맴도는'

관리자   2019.05.14 10:14:12
조회수 90

 

 

부연이란 작은 마을에서 하루하루 살던 여인, 영녕

하루아침에 ‘1억’이라는 어마어마한 빚이 생기고 말았다.

 

빚을 갚기 위해서는 이 마을에서 일하는 것만으로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던 그때,

수도에서 내려 온 '무수리 모집 공고' 소식을 듣게 된 영녕은 곧장 수도로 향한다.

 

수도에 도착하자마자 폭풍 친화력을 자랑하며 친해진 3인방과 함께 술을 마시던 영녕.

‘내가 다시 술을 마시면 개다.’라고 했던 약속은 그제 잊었는지

결국 술에 취해 이름도 모를 집 담벼락에 기대 잠에 들고 마는데.

 

그러나 영녕은 알지 못했다.

설마 그 집이 평범한 집이 아니라 ‘황궁’이었을 줄은.

 

“후후후……​ 고기는 역시 돼지고기지.”

“빌어먹을 사과…… 으윽…….”

“……고등어…… 고등어…… 씨…… 내가 다 씨를 말려 버릴 거야……!”

“망할 노친네!”

 

황궁의 주인인 주왈은

제 앞에서 잠들어 있는 저 여인이 신기했다.

 

분명 평소 같았으면 당장 잠을 깨워 목이라도 베었을 터다.

하지만 여인에게서 겪은 생소함이 호기심이 되고,

호기심이 이름 모를 집착이 되는 건 한순간이었다.

 

 

《손안에 맴도는》

 

 

4EE 작가의 '손안에 맴도는'이 

카카오페이지에서 독점 연재 중입니다! 

 

지금 카카오페이지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