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리포트

피우리, 주간 베스트! '시집가는 날', '초야'

관리자   2019.06.10 15:15:02
조회수 114

 

 

나라 전체를 떠들썩하게 한 무도대회가 열렸다.

이름하야 '여혜 공주의 신랑감 찾기 무도대회'.

 

악왕의 금지옥엽 고명딸 여혜는 간절히 바랐다.

자신이 꿈꾸는 그 미남자가 우승자가 되기를.

 

그런데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시집 안 갈 거예요! 그 사내에게 시집가면 분명 첫날밤에 찢겨 죽을 거예요!”

 

도깨비 장군 기진.

호랑이도 그 얼굴을 보면 겁을 먹고 달아난다는 소문의 사내.

그 양물도 도깨비의 그것과 똑같다고 하는 사내.

 

그 사내와 혼례를 올리게 되었다니…….

 

“일 년 정도만 혼인을 유지합시다.”

 

한데 초야를 치르기도 전, 

둘 사이에 발칙한 이야기가 오갔다.

 

《시집가는 날》

 

 

 

저것이 사람의 물건인가.

 

한성부판윤의 하나밖에 없는 고명딸,

홍연주의 눈에 들어온 것은 어마어마했다.

 

사내는 모름지기 얼굴 아니던가.

어머니도 분명 그리 가르쳐 주셨건만.

 

얼굴은 천하절색이지만 다리 사이에 흉기를 달고 있는 사내라니.

저런 사내가 제 신랑이 된다니……!

 

초야에 살인이 날 판이다.

저게 들어오면 자신은 반드시 죽는다.

 

‘이 혼인, 물러야 해……!’

 

 

모름지기 큰 게 좋은 법이오.

《초야》

 

 

마뇽 작가의 '시집가는 날', '초야'가

피우리 주간 베스트 순위에 올랐습니다! 

 

지금 피우리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