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표사밀월기담_연파랑

관리자   2022.11.17 10:23:53
조회수 67

 

 

 20221117_102257_102320.png 

 

 

주:
표국(鏢局)은 무협 세계관의 운송, 경호 업체. 주로 물건을 대신 운반하거나, 사람을 호위하는 일을 한다. 표국에서 일하는 무사를 보표(保鏢), 혹은 표사라 부른다.

운룡표국의 하나뿐인 적장녀 위목연, 그러나 여자는 표사가 될 수 없다는 표국의 규율 때문에 늘 집안에서 무시당한다. 그런 목연의 꿈은 천하를 주유하는 표사가 되는 것. 그리고 운룡표국의 주인이 되는 것. 그 자리는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의 자리였다. 내 것을 내가 갖겠다는데, 누가 뭐라 할 수 있단 말인가?
이번 표행은 그 첫걸음이었다.
이 표행을 성공시키면, 정식으로 표사로 인정해 주기로 한 것이다. 그 아버지가. 여인은 표사가 될 수 없다는 그 엄격한 규율을 깨주겠다고 약조했다.
이건 기회였다. 절대로 놓칠 수 없는 기회.

그런데 그 천재일우의 기회가 썩은 동아줄이었다면?

* * *

아무래도 의뢰인이 수상하다.
평범한 상인의 여식은 개뿔.
무공을 쓸 줄 알고, 독에 당하기까지 했는데 그런 사람이 평범한 상인의 여식일 리가 없지 않나.
게다가 사고처럼 함께 지낸 하룻밤으로 이 거짓말쟁이 의뢰인이 여인이 아니라 사내라는 사실까지 알게 되는데……

설영은 몸에 걸친 것을 빠르게 벗어 던졌다. 우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 뼈가 늘어나고 근육이 제자리로 돌아왔다. 그리고 보기 좋게 탄탄한 가슴이 드러났다.
축골공이 풀리면서 신장과 체격도 원래대로 돌아왔는지 목연을 깔고 누운 몸통의 부피가 이제는 두 배쯤 되는 것 같았다. 소저의 몸이 어찌 그렇게 무거웠는지, 어째서 양물이 있다고 하였는지, 이제야 모든 의문이 풀렸다.
사내였어…….
이런 몸을 어떻게 여인의 옷 속에 감추고 있었는지 모를 일이었다.
목연은 무심코 시선을 그 아래로 두었다가 저도 모르게 입을 벌렸다. 청초하고 아름다운 얼굴과 달리 흉측하다 칭해도 모자람이 없을 것이 다리 사이에 달려 있었다. 목연이 평소 들고 다니는 대나무 수통보다도 컸다.
“그게 왜 거기서 나와?”
“그러니까 얘기했잖습니까.”
양물은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래도.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73 그녀의 3년을 알지 못하는 그의 저주 '악마를 사랑하...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6 관리자 412
72 영영 끝나지 않을 15분의 벅참 '러너스 하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6 관리자 348
71 끝내 발목을 붙들고 마는 제 남자의, 그의 《권태의 늪...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3 관리자 711
70 더이상 충동이라 치부할 수 없는 감정 '내 옆에 있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30 관리자 857
69 우연처럼 그가 다시 나타났다 '저와 이혼해주시겠어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7 관리자 984
68 궁금하면 계속 만나시겠어요? '세 번만 만나 볼까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1 관리자 890
67 그가 화려하게도 슈가보이의 이미지를 내던졌다 '불순한...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0 관리자 680
66 한없이 고요하고 야릇하게 '발광'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420
65 이건 신이 한 번 더 주신 기회일 거야 '합법적 하극...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464
64 왕, 쾨니히와 그를 차지하려는 아랫계급들의 운명 '쾨...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376
63 미친 세상 속 단 하나의 구원 '세비지 포레스트' 외...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4 관리자 444
62 당장 죽어도 좋을 만큼 당신을 가지고 싶다 '시발점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3 관리자 337
61 오히려 난 당신을 책임지고 싶은데 '뽑기 하러 왔는데...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05 관리자 528
60 어디서도 환영받지 못할 사랑을 꿈꿔도 되는 걸까?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3.29 관리자 544
59 그 난장판 속에서 그가 손을 내밀었다 '용이 잠든 별... 이미지첨부 있음 2021.03.23 관리자 849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