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계약결혼은 거절합니다_태양맛사탕

관리자   2022.11.17 10:57:41
조회수 76

 

 20221117_105440_105635.png 

 

 

 

수도 살롱의 가장 유명한 화풀이 인형, 돈만 주면 꼬리를 흔드는 개새끼, 이스턴 스칼렛.

“이것도 핥아보지 그래? 너희 아버지가 황제 폐하 애첩의 것이라면 구두에 묻은 흙까지도 핥아먹었다면서.”
“그래도 꼴에 공작가 아들이었다고 이건 못 받아먹겠나?”

한때 감히 자신에게 말도 먼저 붙이지 못했던 하찮은 이들에게 모욕을 들어도 이스턴은 기꺼이 무릎을 꿇고 허리를 굽혔다. 

그렇게 자존심을 팔아 목숨을 부지하던 이스턴의 앞에 대부호의 딸, 멜라니가 나타났다.

“당신 빚, 다 갚아줄 테니 나랑 결혼해.”

***

멜라니가 내민 것은 이혼장이었다. 마음 한 자락 담기지 못한 종이 한 장이 덜덜 떨리는 이스턴의 손에서 무참히 찢겼다.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녀가 원하던 모든 것을 이루었다.
이제 이스턴은 그녀가 가졌던 헤이스터 상단 정도는 우스울 지경으로 많은 재산을 그녀의 손에 쥐여줄 수 있었다. 

그런데 그녀가 사라졌다. 이스턴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녀를 다시 데려와야만 했다.
필요하다면, 황제를 바꿔서라도.

“멜라니 르부아로 살았던 시간이 내 인생에서 가장 악몽 같은 시간이었어. 두 번 다시 멜라니 르부아로 살고 싶지 않아. 이스턴 제발…….”
“단 한 순간이라도 르부아였던 적이 있긴 하십니까?”

하지만 돌아온 것은 한때 태양보다 열렬했던 황금빛 눈동자가 아니었다. 맥없이 텅 비어 버린 눈이 그에게 말하고 있었다. 

나는 더 이상 너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

그러나 어찌하겠나. 
이스턴은 그녀를 잃을 수 없었다. 껍데기뿐일지라도 그녀를 제 곁에 두고 싶었다.
끔찍하게도 절실히 그것만을 바랐다.

 

 

지금 네이버웹툰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73 그녀의 3년을 알지 못하는 그의 저주 '악마를 사랑하...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6 관리자 412
72 영영 끝나지 않을 15분의 벅참 '러너스 하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6 관리자 348
71 끝내 발목을 붙들고 마는 제 남자의, 그의 《권태의 늪...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3 관리자 711
70 더이상 충동이라 치부할 수 없는 감정 '내 옆에 있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30 관리자 857
69 우연처럼 그가 다시 나타났다 '저와 이혼해주시겠어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7 관리자 984
68 궁금하면 계속 만나시겠어요? '세 번만 만나 볼까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1 관리자 890
67 그가 화려하게도 슈가보이의 이미지를 내던졌다 '불순한...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20 관리자 680
66 한없이 고요하고 야릇하게 '발광'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420
65 이건 신이 한 번 더 주신 기회일 거야 '합법적 하극...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464
64 왕, 쾨니히와 그를 차지하려는 아랫계급들의 운명 '쾨...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6 관리자 376
63 미친 세상 속 단 하나의 구원 '세비지 포레스트' 외...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4 관리자 444
62 당장 죽어도 좋을 만큼 당신을 가지고 싶다 '시발점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13 관리자 337
61 오히려 난 당신을 책임지고 싶은데 '뽑기 하러 왔는데... 이미지첨부 있음 2021.04.05 관리자 528
60 어디서도 환영받지 못할 사랑을 꿈꿔도 되는 걸까?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3.29 관리자 544
59 그 난장판 속에서 그가 손을 내밀었다 '용이 잠든 별... 이미지첨부 있음 2021.03.23 관리자 849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