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78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78 벗고 돌아다녀도 돼. '후크 채우는 여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6 관리자 150
177 저기요, 나는 그냥 집에 가고 싶다니까? 나 무사히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124
176 도진은 바쁜 일상 속에서 짝사랑을 쟁취할 수 있을까?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90
175 누구 하나는 반드시 이 뫼비우스의 띠를 끊어내야 한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1 관리자 264
174 도망 끝에 마주한 그의 미소는 비극을 닮아 있었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09 관리자 144
173 절 훈육해주십시오. '불공정 노예계약'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09 관리자 180
172 한번 태어난 인생, 상여자답게 탑 연예인이랑 사귀어 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6 관리자 178
171 끔찍한 의문 속에서 권호는 인정해야만 했다. '0513...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6 관리자 229
170 나이는 5천 살 차이. 데이트는 황천길. 상대는 무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2 관리자 215
169 선용의 시간은 다시 정지했다, '눈가 달과 바람의 시절...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8 관리자 229
168 지금 이 순간을 위해 그 모든 우연들이 일어난 게 아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2 관리자 283
167 던전에 갇혀 버렸다. 어쩌면 영원히. '보스몬스터와 던...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2 관리자 259
166 …꼬리 만지시겠습니까? '북부의 미친개는 꼬리를 흔든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6 관리자 355
165 아무래도 제 넘실대는 욕구에 풍비박산 날 것 같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4 관리자 388
164 너랑 다시 잘해보려고 수작 부리고 있잖아, '복수의 정...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4 관리자 342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