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계약결혼은 거절합니다_태양맛사탕

관리자   2022.11.17 10:57:41
조회수 83

 

 20221117_105440_105635.png 

 

 

 

수도 살롱의 가장 유명한 화풀이 인형, 돈만 주면 꼬리를 흔드는 개새끼, 이스턴 스칼렛.

“이것도 핥아보지 그래? 너희 아버지가 황제 폐하 애첩의 것이라면 구두에 묻은 흙까지도 핥아먹었다면서.”
“그래도 꼴에 공작가 아들이었다고 이건 못 받아먹겠나?”

한때 감히 자신에게 말도 먼저 붙이지 못했던 하찮은 이들에게 모욕을 들어도 이스턴은 기꺼이 무릎을 꿇고 허리를 굽혔다. 

그렇게 자존심을 팔아 목숨을 부지하던 이스턴의 앞에 대부호의 딸, 멜라니가 나타났다.

“당신 빚, 다 갚아줄 테니 나랑 결혼해.”

***

멜라니가 내민 것은 이혼장이었다. 마음 한 자락 담기지 못한 종이 한 장이 덜덜 떨리는 이스턴의 손에서 무참히 찢겼다.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녀가 원하던 모든 것을 이루었다.
이제 이스턴은 그녀가 가졌던 헤이스터 상단 정도는 우스울 지경으로 많은 재산을 그녀의 손에 쥐여줄 수 있었다. 

그런데 그녀가 사라졌다. 이스턴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녀를 다시 데려와야만 했다.
필요하다면, 황제를 바꿔서라도.

“멜라니 르부아로 살았던 시간이 내 인생에서 가장 악몽 같은 시간이었어. 두 번 다시 멜라니 르부아로 살고 싶지 않아. 이스턴 제발…….”
“단 한 순간이라도 르부아였던 적이 있긴 하십니까?”

하지만 돌아온 것은 한때 태양보다 열렬했던 황금빛 눈동자가 아니었다. 맥없이 텅 비어 버린 눈이 그에게 말하고 있었다. 

나는 더 이상 너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

그러나 어찌하겠나. 
이스턴은 그녀를 잃을 수 없었다. 껍데기뿐일지라도 그녀를 제 곁에 두고 싶었다.
끔찍하게도 절실히 그것만을 바랐다.

 

 

지금 네이버웹툰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78 벗고 돌아다녀도 돼. '후크 채우는 여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6 관리자 150
177 저기요, 나는 그냥 집에 가고 싶다니까? 나 무사히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124
176 도진은 바쁜 일상 속에서 짝사랑을 쟁취할 수 있을까?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3 관리자 90
175 누구 하나는 반드시 이 뫼비우스의 띠를 끊어내야 한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11 관리자 264
174 도망 끝에 마주한 그의 미소는 비극을 닮아 있었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09 관리자 144
173 절 훈육해주십시오. '불공정 노예계약' 이미지첨부 있음 2022.05.09 관리자 180
172 한번 태어난 인생, 상여자답게 탑 연예인이랑 사귀어 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6 관리자 178
171 끔찍한 의문 속에서 권호는 인정해야만 했다. '0513...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6 관리자 229
170 나이는 5천 살 차이. 데이트는 황천길. 상대는 무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22 관리자 215
169 선용의 시간은 다시 정지했다, '눈가 달과 바람의 시절...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8 관리자 229
168 지금 이 순간을 위해 그 모든 우연들이 일어난 게 아닐...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2 관리자 283
167 던전에 갇혀 버렸다. 어쩌면 영원히. '보스몬스터와 던...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12 관리자 259
166 …꼬리 만지시겠습니까? '북부의 미친개는 꼬리를 흔든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6 관리자 355
165 아무래도 제 넘실대는 욕구에 풍비박산 날 것 같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4 관리자 388
164 너랑 다시 잘해보려고 수작 부리고 있잖아, '복수의 정...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4 관리자 342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