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76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63 미래의 영웅과 빌런인 개초딩 듀오가 '날 제발 혼자 뒀... 이미지첨부 있음 2022.04.01 관리자 241
162 놓쳐버린 모든 걸 되돌리기 위해 외롭고 살벌한 연극을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30 관리자 262
161 연애도, 결혼도 바라지 않아요. 육아, 같이 해요,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22 관리자 341
160 난 그런 숨겨진 것들이 참으로 좋다. '빛으로 물들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14 관리자 391
159 너랑 자러 왔다고. '그 여름, 녹아버린 아이스크림에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07 관리자 358
158 첫눈에 반했습니다. 언제부터였는지는 기억 안 나지만 그...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07 관리자 412
157 예쁜 짓 해야 예뻐해 준다니까. '트리거 세이프티' 이미지첨부 있음 2022.03.02 관리자 379
156 네가 날 사랑하지 않을 유일한 사람 같아서 그래. '계...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28 관리자 413
155 애초에 자신을 둘러싼 것 중 정상적인 건 하나도 없었던...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23 관리자 367
154 이것은 재앙인가, 아니면 천우신조의 기회인가. '하얀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23 관리자 428
153 우리에겐 사랑일 수 없는 이유가 있었으니까. '사랑일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16 관리자 458
152 세상의 모든 따뜻함이 모여 있는 대륙에서 가장 추운 땅...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10 관리자 466
151 오늘 밤 너를 만신창이로 만들어주마, '기묘한 밤을 위...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10 관리자 525
150 살기 위한 방법은 사건과 연결된 다섯 남자와 친해지는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2.03 관리자 545
149 엘라이스는 사랑하는 아이들과 남편 곁으로 돌아갈 수 있...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24 관리자 651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