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74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48 그 난장판 속에서 그가 손을 내밀었다 '용이 잠든 별'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8 관리자 584
147 끊어내려야 끊어낼 수 없는 악연의 고리라면 이제는, 물...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8 관리자 600
146 사방이 좀비 천지인 심각한 상황에 대가리가 꽃밭인 녀석...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7 관리자 546
145 에스퍼를 싫어하는 가이드와의 불편한 동거가 시작된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7 관리자 831
144 "페페. 아빠1이 좋아, 아빠2가 좋아?" 뭔가 좀 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4 관리자 466
143 결코 거절을 말할 수 없는 입술은 떨렸고, 그가 닿은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3 관리자 138
142 그녀의 3년을 알지 못하는 그의 저주 '악마를 사랑하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2 관리자 187
141 그저, 야근의 부작용 때문일까? '야근의 부작용'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06 관리자 249
140 정을 나눠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면, 더 어려울 것이 있...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27 관리자 363
139 아직은 당신이 덜 부서졌으면 좋겠어… '그림자 왕을 사...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20 관리자 295
138 대체 왜 저들이 당신을 흑군이라 하는 거예요, 화이?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17 관리자 240
137 간곡한 마음 담아, 어디 계실지 모를 공작님께 전합니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7 관리자 274
136 이제 더는, 그에게 얽매이고 싶지 않았다. '사라져드릴...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6 관리자 299
135 어느 날 나타난 도깨비 같은 사내가 백도의 마음을 뒤흔...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6 관리자 274
134 이봐요, 당신은 어떤 지옥을 지나온 거예요? '랑데부'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3 관리자 249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