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표사밀월기담_연파랑

관리자   2022.11.17 10:23:53
조회수 66

 

 

 20221117_102257_102320.png 

 

 

주:
표국(鏢局)은 무협 세계관의 운송, 경호 업체. 주로 물건을 대신 운반하거나, 사람을 호위하는 일을 한다. 표국에서 일하는 무사를 보표(保鏢), 혹은 표사라 부른다.

운룡표국의 하나뿐인 적장녀 위목연, 그러나 여자는 표사가 될 수 없다는 표국의 규율 때문에 늘 집안에서 무시당한다. 그런 목연의 꿈은 천하를 주유하는 표사가 되는 것. 그리고 운룡표국의 주인이 되는 것. 그 자리는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의 자리였다. 내 것을 내가 갖겠다는데, 누가 뭐라 할 수 있단 말인가?
이번 표행은 그 첫걸음이었다.
이 표행을 성공시키면, 정식으로 표사로 인정해 주기로 한 것이다. 그 아버지가. 여인은 표사가 될 수 없다는 그 엄격한 규율을 깨주겠다고 약조했다.
이건 기회였다. 절대로 놓칠 수 없는 기회.

그런데 그 천재일우의 기회가 썩은 동아줄이었다면?

* * *

아무래도 의뢰인이 수상하다.
평범한 상인의 여식은 개뿔.
무공을 쓸 줄 알고, 독에 당하기까지 했는데 그런 사람이 평범한 상인의 여식일 리가 없지 않나.
게다가 사고처럼 함께 지낸 하룻밤으로 이 거짓말쟁이 의뢰인이 여인이 아니라 사내라는 사실까지 알게 되는데……

설영은 몸에 걸친 것을 빠르게 벗어 던졌다. 우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 뼈가 늘어나고 근육이 제자리로 돌아왔다. 그리고 보기 좋게 탄탄한 가슴이 드러났다.
축골공이 풀리면서 신장과 체격도 원래대로 돌아왔는지 목연을 깔고 누운 몸통의 부피가 이제는 두 배쯤 되는 것 같았다. 소저의 몸이 어찌 그렇게 무거웠는지, 어째서 양물이 있다고 하였는지, 이제야 모든 의문이 풀렸다.
사내였어…….
이런 몸을 어떻게 여인의 옷 속에 감추고 있었는지 모를 일이었다.
목연은 무심코 시선을 그 아래로 두었다가 저도 모르게 입을 벌렸다. 청초하고 아름다운 얼굴과 달리 흉측하다 칭해도 모자람이 없을 것이 다리 사이에 달려 있었다. 목연이 평소 들고 다니는 대나무 수통보다도 컸다.
“그게 왜 거기서 나와?”
“그러니까 얘기했잖습니까.”
양물은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래도.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33 나랑 해 볼래? 혼자 하는 것보다 훨씬 기분 좋을 텐데...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2 관리자 274
132 최애 커플의 훼방꾼이 나라니, 이제, 어떡하지? '시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1 관리자 228
131 그들이 함께 보냈던 짧고도 찬란했던 그 여름. '그토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4 관리자 229
130 오랜만에 제자를 어여뻐해 주세요. '배덕경(背德經)'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3 관리자 195
129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두 집 살림을 하는 중...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25
128 이건 신이 한 번 더 주신 기회일 거야 '합법적 하극상...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19
127 계약 기간 끝날 때까지 몸으로 때우라고, '부부의 탄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380
126 지옥에 가지 않으려면 동정 미남들을 공략하고 천국에 가...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137
125 새 삶은 역시 새로운 장소에서 시작해야지. '악녀 말고...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16
124 찰랑- 풍경이 울었다. 그렇게 그는 그녀에게 스며들었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66
123 당장 결혼하자는 것 아니에요. 그냥 당신이 좋다는 거예...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5 관리자 295
122 농담인지 진담인지 모를 태도로 다가온다, 그의 비밀을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3 관리자 440
121 후회 안 할 자신 있으면 나야 거절할 이유가 없는데.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8 관리자 330
120 아이를 가져. 네 값어치가 달라질지도 모르니까. '되바...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0 관리자 296
119 라티네는 알 수 있었다. 자신이 큰 실수를 했다는 것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1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