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83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33 나랑 해 볼래? 혼자 하는 것보다 훨씬 기분 좋을 텐데...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2 관리자 274
132 최애 커플의 훼방꾼이 나라니, 이제, 어떡하지? '시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1 관리자 228
131 그들이 함께 보냈던 짧고도 찬란했던 그 여름. '그토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4 관리자 230
130 오랜만에 제자를 어여뻐해 주세요. '배덕경(背德經)'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3 관리자 195
129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두 집 살림을 하는 중...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25
128 이건 신이 한 번 더 주신 기회일 거야 '합법적 하극상...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19
127 계약 기간 끝날 때까지 몸으로 때우라고, '부부의 탄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381
126 지옥에 가지 않으려면 동정 미남들을 공략하고 천국에 가...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137
125 새 삶은 역시 새로운 장소에서 시작해야지. '악녀 말고...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16
124 찰랑- 풍경이 울었다. 그렇게 그는 그녀에게 스며들었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66
123 당장 결혼하자는 것 아니에요. 그냥 당신이 좋다는 거예...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5 관리자 295
122 농담인지 진담인지 모를 태도로 다가온다, 그의 비밀을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3 관리자 440
121 후회 안 할 자신 있으면 나야 거절할 이유가 없는데.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8 관리자 330
120 아이를 가져. 네 값어치가 달라질지도 모르니까. '되바...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0 관리자 297
119 라티네는 알 수 있었다. 자신이 큰 실수를 했다는 것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1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