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뱁새는 황새를 찢어_추미자

관리자   2022.11.17 10:27:39
조회수 77

 

 20221117_102643_102703.png 

 

 

 

처참하게 망한 흑역사 첫사랑 이야기가, 구남친에 의해 동의도 없이 영화화되었다.
전국민이 ‘비겁하게 도망친 노답 여주’라 욕하지만, 사실 맞는 말이라 은샘은 속이 쓰리다.
하지만 누가 알까? 잘 나가는 첫사랑의 발목을 붙잡는 방해물이 된 끔찍한 기분을.
그래서 더더욱 황세진이 자신을 완전히 잊었으면 했는데…….

“우리 구면이에요?”

왜 알아보고 난리?!
그것도 바보처럼 보이스피싱에 넘어가기 직전에 구해져서는!
망했다. 모른 척하고 도망가는 게 상책이다.
강력부 검사가 된 첫사랑은, 강력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 이상 만날 일 없을 테니까!

“잘못 보셨스급, 스그급…….”

차라리 진짜 범죄를 저질렀더라면 덜 수치스러웠을까.
아니면 검사님 눈썰미를 헛으로 본 업보인 걸까.
냅다 호출을 때린 황 검사 앞에서, 범죄자도 아닌 은샘은 혼나는 초딩처럼 앉아 있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할게. 네가 책임져야 할 일이 있어.”
“내, 내가 뭘 책임져야 하는데.”
“결혼하는 척 좀 하자.”

그 말에 입에 머금었던 커피가 전방위로 골고루 흩뿌려졌다.
못마땅한 얼굴로 눈을 감은 황세진의 얼굴 위에도 미스트처럼 촉촉하게 내려앉았다.
이 모든 상황이 슬로우 걸린 것처럼 아주 느리게 보였다.
…….
이거, 아침드라마야?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33 나랑 해 볼래? 혼자 하는 것보다 훨씬 기분 좋을 텐데...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2 관리자 274
132 최애 커플의 훼방꾼이 나라니, 이제, 어떡하지? '시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1 관리자 228
131 그들이 함께 보냈던 짧고도 찬란했던 그 여름. '그토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4 관리자 229
130 오랜만에 제자를 어여뻐해 주세요. '배덕경(背德經)'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3 관리자 195
129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두 집 살림을 하는 중...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25
128 이건 신이 한 번 더 주신 기회일 거야 '합법적 하극상...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219
127 계약 기간 끝날 때까지 몸으로 때우라고, '부부의 탄생...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381
126 지옥에 가지 않으려면 동정 미남들을 공략하고 천국에 가...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22 관리자 137
125 새 삶은 역시 새로운 장소에서 시작해야지. '악녀 말고...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16
124 찰랑- 풍경이 울었다. 그렇게 그는 그녀에게 스며들었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8 관리자 366
123 당장 결혼하자는 것 아니에요. 그냥 당신이 좋다는 거예...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5 관리자 295
122 농담인지 진담인지 모를 태도로 다가온다, 그의 비밀을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1.03 관리자 440
121 후회 안 할 자신 있으면 나야 거절할 이유가 없는데.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8 관리자 330
120 아이를 가져. 네 값어치가 달라질지도 모르니까. '되바...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20 관리자 296
119 라티네는 알 수 있었다. 자신이 큰 실수를 했다는 것을...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1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