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표사밀월기담_연파랑

관리자   2022.11.17 10:23:53
조회수 64

 

 

 20221117_102257_102320.png 

 

 

주:
표국(鏢局)은 무협 세계관의 운송, 경호 업체. 주로 물건을 대신 운반하거나, 사람을 호위하는 일을 한다. 표국에서 일하는 무사를 보표(保鏢), 혹은 표사라 부른다.

운룡표국의 하나뿐인 적장녀 위목연, 그러나 여자는 표사가 될 수 없다는 표국의 규율 때문에 늘 집안에서 무시당한다. 그런 목연의 꿈은 천하를 주유하는 표사가 되는 것. 그리고 운룡표국의 주인이 되는 것. 그 자리는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의 자리였다. 내 것을 내가 갖겠다는데, 누가 뭐라 할 수 있단 말인가?
이번 표행은 그 첫걸음이었다.
이 표행을 성공시키면, 정식으로 표사로 인정해 주기로 한 것이다. 그 아버지가. 여인은 표사가 될 수 없다는 그 엄격한 규율을 깨주겠다고 약조했다.
이건 기회였다. 절대로 놓칠 수 없는 기회.

그런데 그 천재일우의 기회가 썩은 동아줄이었다면?

* * *

아무래도 의뢰인이 수상하다.
평범한 상인의 여식은 개뿔.
무공을 쓸 줄 알고, 독에 당하기까지 했는데 그런 사람이 평범한 상인의 여식일 리가 없지 않나.
게다가 사고처럼 함께 지낸 하룻밤으로 이 거짓말쟁이 의뢰인이 여인이 아니라 사내라는 사실까지 알게 되는데……

설영은 몸에 걸친 것을 빠르게 벗어 던졌다. 우드득, 하는 소리와 함께 뼈가 늘어나고 근육이 제자리로 돌아왔다. 그리고 보기 좋게 탄탄한 가슴이 드러났다.
축골공이 풀리면서 신장과 체격도 원래대로 돌아왔는지 목연을 깔고 누운 몸통의 부피가 이제는 두 배쯤 되는 것 같았다. 소저의 몸이 어찌 그렇게 무거웠는지, 어째서 양물이 있다고 하였는지, 이제야 모든 의문이 풀렸다.
사내였어…….
이런 몸을 어떻게 여인의 옷 속에 감추고 있었는지 모를 일이었다.
목연은 무심코 시선을 그 아래로 두었다가 저도 모르게 입을 벌렸다. 청초하고 아름다운 얼굴과 달리 흉측하다 칭해도 모자람이 없을 것이 다리 사이에 달려 있었다. 목연이 평소 들고 다니는 대나무 수통보다도 컸다.
“그게 왜 거기서 나와?”
“그러니까 얘기했잖습니까.”
양물은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래도.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18 앞으로 제가 찾아오면 가이딩 때가 왔다고 생각하시면 됩...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33
117 애초에 자신을 둘러싼 것 중 정상적인 건 하나도 없었던...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82
116 미친놈이 쳐 둔 올가미 속에서 벗어날 방법은 단 하나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01 관리자 313
115 인성 빼곤 다 가진 남자, 인성 말곤 다 없는 여자. <밤낮을 가리지 않는 사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30 관리자 282
114 정을 나눠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면, 더 어려울 것이 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27 관리자 310
113 과거의 남자가 떠나가고, 새로운 남자가 찾아왔다. '헤...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514
112 우연한 계기로 재회하는 두 남녀. '부토니에'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324
111 질문에 대한 답을 알고 있었다. 반드시 후회하리라는 것...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362
110 나는 이미 주인님에게 각인했어. '발정난 늑대를 주운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3 관리자 199
109 불완전한 서로를 보듬는 사랑이야기. '사기계약 당했습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0 관리자 390
108 그의 앞에서 그녀에게 허락된 건 ‘YES’밖에 없었으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06 관리자 605
107 그에게 끌리는 것도, 그를 원하는 것도, 정해진 일이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02 관리자 635
106 두 연인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러브스토리 '행복의 적정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5 관리자 716
105 감당할 수 없는 행복을 욕심내어본다, 자신의 비밀을 알...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3 관리자 650
104 불온하게 불타오르는 그들의 욕망, 그리고 사랑. '불온...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0 관리자 70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