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그 꽃을 꺾지 마세요_경도180

관리자   2022.11.17 10:26:07
조회수 79

 20221117_102456_102538.png 

 

 

 

 

오른쪽 엉덩이에 뭔가 뾰족한 것이 닿았다.

“꺄아악!! 먹지 마! 펠! 나야, 시엔이라고!! 우리 친구잖아!!”

시엔은 늑대의 이빨이 파고드는 느낌에 비명을 질렀다. 팔다리를 흔들며 애타게 소리쳤다. 발버둥 치는 바람에 벌어진 다리 사이에 뜨거운 것이 닿았다. 그녀는 그 순간 모든 움직임을 멈추었다.

축축하고 뜨거운 것. 늑대의 숨이었다.

“어···. 잠, 깐···.”


***


“제가 그 꽃을 드리는 대신··· 시엔 님은 제게 뭘 주실 겁니까?”

“··· 네? 아···.”

시엔은 지금껏 그런 생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마땅히 생각했어야 하는데 어쩜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는지···. 공짜로 그 귀한 것을 달라고 했던 것이 민망해 그녀는 공연히 목소리만 키웠다.

“제가, 가진 게 별로 없긴 하지만 원하시는 것을 말씀해 주세요! 일단··· 테미르 님이 원하시는 거라면 제가 뭐든 드릴게요. 어떻게든 구해볼게요!”

“입···.”

“입?”

“다섯 번의 입맞춤을 원합니다.”

테미르의 제안에 그녀는 물론 놀랐지만 속으로는 쾌재를 불렀다.
이게 웬 횡재야? 입맞춤이라니?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알았다면,

그러나 그녀는 후회조차 할 수 없었다.



《그 꽃을 꺾지 마세요》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18 앞으로 제가 찾아오면 가이딩 때가 왔다고 생각하시면 됩...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33
117 애초에 자신을 둘러싼 것 중 정상적인 건 하나도 없었던...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15 관리자 282
116 미친놈이 쳐 둔 올가미 속에서 벗어날 방법은 단 하나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0.01 관리자 313
115 인성 빼곤 다 가진 남자, 인성 말곤 다 없는 여자. <밤낮을 가리지 않는 사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30 관리자 282
114 정을 나눠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면, 더 어려울 것이 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27 관리자 310
113 과거의 남자가 떠나가고, 새로운 남자가 찾아왔다. '헤...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514
112 우연한 계기로 재회하는 두 남녀. '부토니에'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324
111 질문에 대한 답을 알고 있었다. 반드시 후회하리라는 것...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5 관리자 362
110 나는 이미 주인님에게 각인했어. '발정난 늑대를 주운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3 관리자 199
109 불완전한 서로를 보듬는 사랑이야기. '사기계약 당했습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10 관리자 390
108 그의 앞에서 그녀에게 허락된 건 ‘YES’밖에 없었으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06 관리자 605
107 그에게 끌리는 것도, 그를 원하는 것도, 정해진 일이었... 이미지첨부 있음 2021.09.02 관리자 635
106 두 연인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러브스토리 '행복의 적정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5 관리자 716
105 감당할 수 없는 행복을 욕심내어본다, 자신의 비밀을 알...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3 관리자 650
104 불온하게 불타오르는 그들의 욕망, 그리고 사랑. '불온... 이미지첨부 있음 2021.08.20 관리자 70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